해외다큐영화

본문

천황의 군대는 진군한다

ゆきゆきて神軍, 1987
개요 다큐멘터리 | 122분
제작일본
감독하라 카즈오


관련콘텐츠

천황의 군대는 진군한다

병사로서 뉴기니아 전선에 파견되었다가 구사일생으로 살아서 귀국한 오쿠자키는 과거 독립 공병대 36연대 웨이웍 잔류 부대에서 패전 직후에 2명의 병사가 대장에 의해 사살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진상 규명에 나선다. 살아남은 상관들을 찾아다니며 그들에게 이실직고할 것을 강요하는가 하면 천황이 참혹한 전쟁의 책임자임을 주장하며 일본 전국를 누비고 다닌다. 이 과정에서 오쿠자키는 여러 번 투옥의 쓴맛을 본다. 하지만 먼저 죽은 동료들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 그리고 진상을 밝히겠다는 편집광적 집념은 굽힐 줄을 모른다. 그런 오쿠자키와 밀착하면서 제작한 에서 하라 카즈오 감독은, 오쿠자키의 맹렬한 투지 앞에 여지없이 드러나는 일본인들의 위선과 애써 자신들의 전쟁 범죄를 외면하려는 일본의 정서를 훌륭하게 고발하고 있다. 오쿠자키의 등뒤에서 그와 동반하고 있는 듯한 느낌의 카메라는 두 가지 점에서 흥미로운 결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 먼저 카메라에 노출된 사람들의 태도에서 그들이 거짓말을 하거나 떳떳하지 못한 상황에서의 반응이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 그대로 드러난다는 점이다. 아무리 자신의 정당성을 주장해도 이미 관객은 카메라에 노출되는 그들의 태도에서 진실을 읽어내고 있다. 또 하나의 흥미로운 반응은 추적 과정에 동참하는 카메라의 참여이다. 인물들의 시선이나 행동을 통해 카메라의 존재는 영화 속에 명확하게 자리잡고 있다. 그것은 관객이 단순한 구경꾼으로서가 아니라 또 다른 오쿠자키로서 영화속에 참여하고 있는 것이며 이는 실제의 오쿠자키에게 큰 힘이 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관객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해 내고 있다. 경찰에게 제지당하는 장면이나 상관을 찾아가서 추궁하는 장면에서 이런 점은 잘 나타나고 있다. 하라 카즈오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오쿠자키와 함께 뉴기니아 전장의 진상을 규명함과 동시에 위선에 가득찬 일본인들의 죄악을 '진상 규명'하고 있다.
유튜브 티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