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원영상

미투리 복원 영상

본문

Loading the player...

미투리 복원 영상

137명의 유림 대표가 파리강화회의에 보내기 위해 작성한 대한민국의 독립청원서, 파리장서.
유림 대표들은 이를 어떻게 일제의 눈을 피해 프랑스 파리까지 보낼 수 있었을까? 심산 김창숙의 일대기가 담겨있는 ‘심산유고’의
<벽옹일대기>에는 종이로 만든 짚신 ‘미투리’에 대한 이야기가 실려있다.  2,674자의 글 ‘파리장서’는 미투리로 만들어져 일제 감시를 피해 파리까지 전달될 수 있었던 것이다. 

이에 항일영상역사재단에서는 ‘전통한지공예협회’의 도움을 받아 미투리를 직접 복원, 제작해보았으며
이는 2018년 3월 1일 KTV 국민방송 <특명, 밀서를 전달하라!>를 통해 방영되었다.

제공 : 항일영상역사재단(20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