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지사 후손

계봉우 고손녀 세릭 바이에나 밀레나

본문

Loading the player...
계봉우 1880(고종 17)∼1959. 독립운동가·역사학자

1908년 동경유학생 단체인 태극학회의 영흥지회에 들어가 「진지사(眞志士)」 등 여러 편의 글을 발표하며 계몽운동에 참여. 국내에서의 신민회 운동에 관여. 1910년 나라를 잃은 뒤 북간도로 망명, 이동휘와 함께 독립운동에 헌신. 3·1운동 이후 상해에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되자 북간도대표로 임시의정원 의원에 피선되어 상해에서 활동. 1920년 시베리아로 들어가 이동휘의 정치적 거점인 다르뷰로에 부설된 한인부(韓人部) 5두제(五頭制)의 1인이 되는 등 노령 지역 한인사회주의운동의 주요 지도자로 활동. 이동휘와 함께 고려공산당 창립에 참여, 모스크바 코민테른에 대표로 참가. 1921년 4월 사할린 의용대가 주둔하는 마사노프에 도착, 제2차 전한군사위원회(이칭: 한인군사위원회)를 조직. 이는 이르쿠츠크 집단에 반대하는 사할린 의용대를 장악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이르쿠츠크 집단과의 군권 투쟁으로 말미암아, 박애, 장도정, 김진 등과 함께 1921년 5월경 체포되어 이르쿠츠크로 압송. 재판에서 5년, 제2심에서 3년형을 선고받았으나, 상해파 고려공산당의 외교 활동에 힘입어 1921년 12월 출옥. 1937년 연해주 한인들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될 때 계봉우 역시 이거, 카자흐 크질오르다에서 만년을 보냄. 계봉우의 무덤도 홍범도(洪範圖)의 묘소가 있는 크질오르다 공동묘지에 있다.
 
제공 : 항일영상역사재단(2019년 5월)
유튜브 티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