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지사 후손

최운산 손녀, 최성주

본문

Loading the player...
최운산(1885.12.7~1945.7.5)

함북 온성(穩城)사람으로 최진동(崔振東)의 동생이다.
일찍이 만주에 망명하여 형과 동생 최명순(崔明淳) 3형제가 길림성에 터를 잡았다.
1919년 3형제가 합심하여 도독부(都督府) 및 독군부(督軍府)를 조직하는 한편 그는 군자금 5만원을 지원하기도 하였다. 도독부가 대한독립단과 통합하여 대한독립군이 조직되자 최진동은 사령관에 선임되었다.
1920년 6월 봉오동(鳳梧洞)전투에 참전하여 승리한 것을 비롯하여 나자구(羅子溝)·대황구(大荒溝)·도문대안(圖們對岸)·안산리(安山里)·우수리강 등에서 있었던 전투에도 참가하여 일익을 담당하였다고 한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하여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1977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


제공: 항일영상역사재단(2018.10)
유튜브 티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